조회 수 418 추천 수 4 댓글 3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이어서입니다.

 

 

<인간씨?>

 

말을 더듬는 것을 부자연스럽게 생각한 것인지, 마리사가 말을 걸어온다.

남자는 속마음의 동요를 눈치채지 못하도록 '아무것도 아니다' 라고 대답했다.

 

그 때, 마리사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.

먼저 돌아가던 마리쨔였다.

 

<언뉘! 빨리 돌아가는고제ㅡ!>

 

좋은 타이밍이었다(원문은 渡りに船).

 

남자는 마리사에게 '이봐, 부르고 있잖아' 라고 재촉한다.

 

마리사는 어딘가 이해할 수 없다는 얼굴을 하고 있었지만, '그러면 또인거제' 하고 말하며 고개를 흔들며 돌아갔다.

 

"후우..."

 

한숨을 내쉬었다. 생각났다는 듯이 환부의 아픔이 돌아왔다.

 

그 이상으로, 지금 아픈 것은 마음이었다.

독이다. 라고 남자는 생각했다.

거리의 게스윳쿠리의 기억. 이 산의, 선량한 윳쿠리의 기억.

어느 한쪽만 안 다면 문제는 없다. 하지만 남자는 둘 다를 알아버렸다.

 

그 둘이 섞여서 독처럼 남자의 마음을 갉아먹고 있다.

 

남자는 누워서 눈을 감았다. 뒤척임에 가까웠다.

의식을 놓기 전, 왜 마리사에게 거리의 윳쿠리의 일을 전하지 않았는지, 이유를 생각했다.

어제와 다르게, 답은 간단하게 나왔다.

 

ㅡㅡㅡ 미움받기 싫다. 나는.

 

 

 

셋째 날.

산의 날씨는 변하기 쉽다고들 하는데, 오늘도 쾌청하다. 좋은 일이다.

부상은 꽤 회복된 거 같다. 격렬한 운동은 무리지만, 스틱을 지방이 대신 사용한다면 걸어다닐 수도 있을 것이다.

다만, 그렇게 생각할 뿐이고 실제로는 아직 부상이 심할 가능성도 있다. 과신은 금물이다.

 

ㅡㅡ 마리사가 남자에게 찾아온 것은 한낮의 일이었다.

그 얼굴에는 피로와 운 듯한 자국이 있었다.

 

<동생이 영원히 느긋해진 거제>

 

순간, 남자는 마리사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몰랐다.

'그렇구나' 라고 대답하려고 했지만, 입에서 나온 것은 '왜?' 였다.

 

<돌아가는 도중에, 새씨에게 겁을 먹은거제. 많이 뿌직뿌직(ぷーすぷーす)하고는 영원히 느긋해진거제...>

 

돌아가는 도중.. 돌아가는 도중이라는 것은 여기서 돌아가는 도중이라는 뜻인가.

남자의 가슴 속을, 있을 수 없는 '만약' 이라는 것이 돌아다닌다.

 

마리쨔의 얘기 같은 거 듣지 않고, 얼른 가라고 했다면.

앞으로 1분, 아니 30초라도 마리쨔의 이야기를 더 들어줬다면.

마리사와 더 얘기해서 가지 말라고 했다면.

 

의미 없는 생각이었다. 무엇을 생각해도 마리쨔가 죽었다는 현실은 변하지 않는다.

 

<동생은... 윳쿠리 플레이스를 찾는 것이 꿈이었던거제.

그건 이룰 수 없겠지만, 인간씨 덕분에 있다고 믿을 수 있었다고 생각하는거제.

그러니까... 아프고... 슬프다고... 생각하지만... 마지막은 행복했다고 생각하는 고제......>

 

울면서 마리사가 대답했다.

남자는 이번에야 말로 '그렇구나' 라고 대답하고 하늘을 올려다 보았다.

 

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었다. 남자는 아득한 옛날의 일을 떠올렸다.

 

아이였을 때의 일이다.

자전거를 끌고 친구의 집에 놀러갈 생각이었던 거 같다.

무언가를 치고 말았다고 생각했을 때는 이미 늦었고, 되돌아 봤을 때는 그게 들의 마리쨔라는 걸 깨달았다.

 

아이는 하늘을 올려다 보았다.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었다.

3초 정도 망설이다 낸 결론은 '뭐 괜찮나' 였다. 아이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자전거를 운전했다.

 

똑같은 마리쨔의 죽음.

그런데 느끼는 것은 정반대여서 그 제멋대로임에 구역질이 난다.

 

<그러니까... 고마운거제... 그걸로... 괜찮은거제...>

 

남자는 다시 한번 '그렇구나' 라고 대답했다.

 

마리사가 떠난 직후, 남자는 누웠다.

찌찌찌하는 울음소리를 내며 근처 나무에 새가 앉았다.

남자는 순간, 그 나무를 향해 돌을 던지려고 했다. 그리고 그만뒀다.

아무런 의미도 없는 감상이었다.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얘기가 꽤 기네요. 절반 정도 된 거 같습니다.

 

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종류는 아니었네요...

 

아니 찢고 죽이던지 사랑하던지 하란 말이야!

모든 사람한테도 똑같이 대하지 않을 거면서 모든 윳쿠리한테 똑같이 대해야한다는 것처럼 얘기하지 말라고!

  • ?
    Tuf 2024.02.21 00:48
    오 넘 흥미진진하네요. 감사합니다.
  • ?
    세라폰 2024.02.23 17:04
    결말이 궁금하네요.
  • ?
    amstg 2024.06.06 02:27
    정말 감사합니다
    해피엔딩을 바라게되는 학대 이야기는 처음이네요

List of Articles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
공지 공지 글 번역물 게시판 이용안내 류민혜 2015.09.05 450 0
353 학대 anko3818 - 버려진 수상 마리사와 한 줌의 자비 2 file 수상마리사 2024.05.19 359 3
» 학대 anko12620 최후의 윳쿠리 플레이스-3 3 라인하르트 2024.02.18 418 4
351 학대 anko12620 최후의 윳쿠리 플레이스-2 2 라인하르트 2024.02.14 230 4
350 학대 anko12620 최후의 윳쿠리 플레이스-1 2 라인하르트 2024.02.12 503 3
349 학대 anko12093 인사식 구제법-4 라인하르트 2024.02.12 238 1
348 학대 anko12331 마리쨔 찌부러뜨리기 대회 1 다섯개 2023.10.14 688 5
347 학대 anko 10684 오빠야의 호기심 4 tnxhfl 2023.08.21 929 2
346 학대 anko2499 나가! 2 file 카즈마스 2023.07.24 863 2
345 학대 anko2384 팔리지 않은 레이무 3 file 카즈마스 2023.06.27 1306 5
344 일반 anko343 임신과정&식장 3 몹딕 2023.02.21 1047 3
343 학대 anko10443 들 윳쿠리로 태어난 일반적인 아기 마리사의 일생 3 몹딕 2022.10.02 1623 5
342 일반 anko11114 민들레 노예 마리쨔 6 BreakV2 2022.10.01 917 3
341 일반 anko10807 5월 3일의 마리쨔 -민들레 마리쨔, 날아오르다!- 3 file BreakV2 2022.09.24 773 3
340 애호 anko11812 베란다에서 보는 플랑 4 BreakV2 2022.09.15 941 4
339 일반 anko10754 고아 현자 2 BreakV2 2022.09.03 891 3
338 학대 anko5455 벌레 6 몹딕 2022.08.31 964 6
337 일반 anko10301 빠져나갈 수 없는 터널에서 5 file BreakV2 2022.08.28 1038 5
336 학대 anko7564 신데렐라 스토리 4 몹딕 2022.08.24 869 4
335 일반 anko12074 마리쨔의 1일 들윳 체험 교실 4 BreakV2 2022.08.19 1017 4
334 학대 anko8386 참극의 도스마리사 2 몹딕 2022.08.17 961 3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18 Next
/ 18

좀 더 느긋하고 싶었어
비로그인
비로그인
느긋함 : 0